[한 주에 하나씩! 전국52명산] <15> 고려산

  • 월간山 편집실
    입력 2020.03.20 15:12

    원래 이름은 5개 연꽃의 ‘오련산’… 한때 고려왕조 피란지라 명명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로 큰 섬인 강화도에 수도권 대표선수로 꼽히는 진달래 명산이 있다. 최고봉인 마니산 보다 조금 낮은 해발 436m의 고려산高麗山이 바로 그 주인공. 봄이면 엄청난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붐빈다. 
    고려왕조는 몽골의 침입에 대항하기 위해 도읍지를 강화도로 옮긴 적이 있었다. 1232년(고종 19년)부터 1270년(원종 11년) 개경開京으로 환도하기까지 38년간 피란 임시수도였는데, 이 산은 그 때 고려산이란 이름을 얻었다고 한다. 
    고려산의 원래 이름은 오련산五蓮山이라고 한다. 인도로부터 온 조사가 이 산정의 연못에 피어난 적, 황, 청, 백, 흑색의 다섯 송이 연꽃을 허공에 던져 그 꽃들이 떨어진 곳에 적련사(현 적석사), 황련사, 청련사, 백련사, 흑련사(묵련사) 5개 사찰을 지었고, 산 이름도 오련산이라 했다는 것이다. 
    현재 고려산에는 백련사와 청련사, 적석사積石寺 3개 사찰이 남아 있다. 정상 북쪽에 백련사, 동쪽에 청련사, 그리고 서쪽 낙조봉 아래에 적석사가 있으며,  이 3개 사찰은 곧 고려산 산행기점 구실도 한다. 진달래 개화시기에는 백련사 기점이 가장 많은 등산객으로 붐빈다. 
    청련사는 산내 사찰 중 분위기가 가장 뛰어나다. 강화읍에서 고려산 남쪽 고비고개를 향해 가노라면 청련사 입구임을 알리는 돌비석이 길 옆에 뵌다. 산길은 청련사 우측 옆으로 나 있다. 좁은 산길을 따라 5분쯤 완경사의 조망 좋은 능선길을 오르면 ‘←낙조봉 1.3km, 청년사 0.6km→’, 밑에는 국화리 학생야영장이란 글씨가 크게 쓰인 팻말이 선 곳에 다다른다. 
    표지판 이후 상봉 북사면을 가로지르는 길을 따라 10분쯤 가면 상봉 정상의 군시설물로 연결된 콘크리트 포장도로로 올라선다. 이 찻길을 따라 200m쯤 올라가면 군시설물 앞의 조망 좋은 공터다. 여기서 정서쪽으로 낙조봉 가는 길이 나 있다. 
    고천리 마을회관 갈림길목을 지나면 고인돌군이 나온다. 강화에는 고인돌이 모두 120기가 발견됐으며, 그중 30기는 고려산 능선에 있다. 두 번째 고인돌군을 지난 뒤로도 여전히 송림 속 길이다. 제법 긴 오르막과 내리막의 반복이며, 그러다 억새로 뒤덮인 200m 구간을 지나면 곧 낙조봉 정상이다. 낙조봉 정상에 서면 조망이 좋다.
    삼각점이 설치된 낙조봉 정상에서 길은 두 갈래다. 남쪽으로 지능선을 따라 내려가면 작은 불상을 모셔둔 한편 철망과 파이프 등으로 시설해 둔 낙조대가 나온다. 이 낙조대에서 서쪽으로 석모도까지 막힌 것 하나 없이 시원하게 조망이 터진다. 낙조대에서 그 아래 적석사까지는 금방이다.
    낙조봉에서 정서쪽 미꾸지고개 방면의 능선도 매력적이다. 500m 저편의 315m봉까지는 곳곳에 암부가 드러난 조망 좋은 능선길이며, 특히 315m봉 서쪽 300m지점에는 널따랗고 조망 좋은 암반지대도 있다. 그후 낙엽송림을 지나고 양지바른 곳마다 두세 기씩 무덤들이 사이좋게 누운 능선을 따르노라면 굵은 송림에 이어 미꾸지고개에 다다른다.
    주변 관광지 
    광성보  강화해협을 지키던 12진보鎭堡 중 하나이다. 고려가 몽골 침략에 대항하기 위해 쌓은 외성으로 흙과 돌을 섞어서 해안선을 따라 만들어졌다. 광성보는 1871년 신미양요 때 가장 치열한 격전지였다. 조선군은 열세한 무기로 싸우다가 몇 명을 제외하고는 전원이 순국했다. 당시 무기의 성능이 미군과 상대가 안 되었음에도 어재연 장군을 비롯한 군인들은 탄환을 손으로 던지면서까지 싸웠다고 한다. 과거의 처참했던 역사와 달리 광성보 안은 정갈하게 정돈된 공원 같은 분위기다.
    이미지 크게보기
    동막해변.
    동막해변  강화에서 가장 큰 모래톱을 자랑하고 있으며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꼽힌다. 각종 조개, 칠게, 가무락, 갯지렁이 등 다양한 바다생물이 가득하다. 갯벌체험이 가능해 가족단위로 방문하기 좋다. 동막해수욕장 옆에는 분오리 돈대가 있는데 해질녘 이 돈대에서 바라본 일몰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맛집·별미·특산물 
    젓국갈비 젓국갈비는 돼지갈비와 젓갈, 야채를 넣고 끓여 담백하면서도 시원한 음식을 만들어 낸다. 돼지고기와 두부, 텃밭의 호박, 감자 등 야채를 넣고 강화특산물인 새우젓을 넣어 간을 맞춘 음식으로 고려 때부터 전해 온 강화 전통음식이다. 강화읍내 신아리랑식당(032-933-2025)와 콩누리(933-2977)이 비교적 유명한 맛집이다.   
    교통 정보 
     
    48번국도를 따라 강화대교를 건너 접근한다. 혹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서김포나들목으로 접근한다. 부산에서 6시간, 광주에서 4시간 30분, 대구에서 4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