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섬 여행ㅣ서해안] 공항철도와 배 타고 즐기는 수도권 섬 여행지

입력 2020.07.20 09:48

[슬기로운 섬 여행 서해안 매력만점 여행지│신·시·모도]
신도~시도~모도 잇는 다리 넘나들며 섬의 낭만 느껴봐

이미지 크게보기
구봉산 임도에서 본 영종도 풍경.
인천광역시 옹진군의 신도·시도·모도는 수도권 여행객들이 손쉽게 섬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공항철도 운서역에서 가까운 삼목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10분이면 닿는 곳이라 백패커와 등산객들에게 인기가 있다. 특히 이 세 개 섬들은 연도교로 연결돼 있어, 각기 다른 섬들을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등산로는 짧은 편이지만 세 섬을 잇는 길을 따라 자전거 투어와 백패킹을 즐기기 좋은 곳이다. 섬 곳곳에 펜션도 많아 가족여행지나 데이트 여행지로도 안성맞춤이다.
신도·시도·모도를 구석구석 돌아보려면 자전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차를 배에 싣고 섬으로 건너갈 수도 있지만 주말이나 휴가철에는 대기 시간이 길어 불편하다. 섬의 규모가 작아 굳이 차를 가져갈 필요도 없다. 신도선착장에서 시도를 거쳐 모도 끝의 배미꾸미해변까지 이어지는 도로는 약 6km에 불과하다. 트레킹 삼아 걸어도 좋고 자전거를 타면 더욱 좋다. 신도선착장 부근에 자전거 대여소가 있어 이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배가 닿는 신도선착장을 빠져나오면 곧 도로는 양쪽으로 갈라진다. 시도로 가려면 왼쪽 언덕을 넘는다. 신도1리를 지나 바닷가로 이어진 해안도로를 따르면 신도와 시도를 연결한 연도교가 보인다. 시도는 세 섬의 중심지 역할을 하는 곳이다. 면사무소와 파출소, 보건소, 공설운동장, 우체국 등의 주요 시설이 모여 있다.
시도 북동쪽 끝에 오래 전 상영한 TV 드라마 ‘슬픈연가’ 촬영지가 있다. 바로 옆의 수기해수욕장은 화장실과 개수대, 야외 샤워시설, 편의점 등이 있어 백패킹이나 캠핑을 하기 좋다. 편의 시설이 없어 불편하지만 시도 남쪽 끝의 느진구지해변과 장골해변도 분위기는 괜찮다. 오히려 호젓하게 시간을 보내고 싶은 이들이 좋아할 만한 곳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모도 배미꾸미 해변의 조각상들.
모도 끝의 배미꾸미 해변의 조각공원은 조각가 이일호씨가 성性을 주제로 만든 작품을 해변에 하나둘 설치하면서 조성된 것이다. 조각공원 앞 작은 해변은 여름철에 펜션 이용객들에게만 개방하는 해수욕장이다. 배미꾸미해변의 조각공원에서는 입장료를 받고 있다. 모도 남쪽 끝의 해변은 체험어장으로 운영되는 곳이다.
신도·시도·모도를 자전거로 종주해도 3~4시간이면 모두 돌아볼 수 있다. 도로에서 갈려나가는 샛길을 타고 들어가 섬의 속살을 엿보는 즐거움은 보너스다.
신도는 세 섬 가운데 가장 크지만 크게 눈길을 끌 만한 볼거리는 없다. 하지만 이곳에는 구봉산(178.4m)이라는 큰 산줄기가 중심을 잡아 주며 우뚝 솟아 있다. 산정을 중심으로 순환임도가 조성되어 있고, 주능선을 따라 깔끔하게 정비된 등산로가 나 있다. 산책이나 산악자전거를 즐기기 좋은 환경이다. 높은 봉우리는 아니지만 정상에 서면 드넓은 갯벌과 인천공항 일대가 멋지게 조망된다.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는 인천대교도 볼 수 있다.
배편(지역번호 032)
공항철도 운서역에서 삼목선착장까지 시내버스가 운행된다. 영종도 삼목선착장에서 출발하는 배를 타면 10분 만에 신도선착장에 닿는다. 신도로 가는 배는 오전 7시 10분부터 오후 6시 10분까지 1시간 간격으로 있다.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주말이나 휴일에는 수시로 배가 다닌다. 문의 세종해운 751-2211, www.sejonghaeun.com. 
한림해운의 배는 08:40~20:40까지 2시간 간격 하루 7회 운행. 요금은 같다. 문의 한림해운 746-8020, hanlim.haewoon.co.kr

숙식(지역번호 032)
신도, 시도, 모도에 펜션이 많다. 시설과 요금은 천차만별이다. 신도 1리 마을회관 부근 도애식당(751-6100)이 생선조림이나 회무침을 잘한다. 당일 구할 수 있는 생선에 따라 메뉴가 조금씩 달라지는 맛집이다. 주소 인천 옹진군 북도면 신도로 182번길 35-10.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