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명상] 벽화 속의 풍경

  • 화가 강찬모
    입력 2021.11.24 10:06

    이미지 크게보기
    벽화 속의 풍경, 72x91cm, 2008
    내란 중인 소말리아의 극심한 기근으로 어린 형제는 온 몸이 벌레에 물리고 영양실조로 볼록한 배만 남는다. 마을의 다른 사람들은 거의가 아사했다. 형은 동생을 살리기 위해 배급받아온 자기 몫의 한줌 음식을 동생을 위해 포기한다. 결국 그 형은 죽고 동생만이 연명하여 간신히 살아남는다.
    -김혜자의 <꽃으로도 때리지 마라(2004)> 中- 
    화가 강찬모
    중앙대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후 1978년 동양화의 매력에 매료되어 1981년부터 일본미술대와 쓰쿠바대에서, 1993년부터 1994년까지 대구대학교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2004년 히말라야에서 특별한 영적 체험을 한 뒤 히말라야의 대자연과 우주의 기운을 표현한 작품을 주로 그리며 ‘히말라야의 화가’로 불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