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사나이, 맨주먹으로 멧돼지 잡아…이마 급소에 한방, 제대로 꽂혔다

입력 2022.01.04 10:06

이미지 크게보기
맨주먹으로 멧돼지 잡은 이진수씨. 숨이 끊어진 멧돼지를 들고 있는 모습을 지인이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지인과 등반에 나선 2020년 4월 28일. 이진수씨 일행은 기세 좋게 파릇파릇 봄기운을 내뿜는 대둔산으로 향했다. 그날따라 평소 가보지 않았던 엄지길이나 동문길을 가보고 싶었던 그들은 용문골로 올라서 다리를 건너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어 조금 더 전진했다. 본능이었을까. 갑자기 알 수 없는 긴장감이 주위를 에워쌌다. 산죽 군락지가 온통 뿌리째 파헤쳐져 있었던 것이다. 야생 멧돼지가 드러누워 잔 흔적이 분명했다. 불안한 이씨 지인은 산행을 계속할지 망설였다.
“산에서 멧돼지를 여러 번 만났는데 사람을 보면 도망가니까 걱정 안 해도 돼.”
이진수씨가 자신 있게 말했지만 불안을 완전히 떨칠 수는 없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만능 스포츠맨 이진수씨는 자녀들과 함께 격투기 무술을 익혔다.
10m 앞 그놈이 맹렬하게 돌진
5분쯤 지났을 때였다. 앞에 가던 이씨 동료가 그 자리에서 얼어붙었다. “어, 어… 멧돼지!” 놈은 10여 m 앞에서 일행을 노려보고 있었다. 덩치는 70kg 정도, 한 살쯤 돼 보이는 수놈 같았다. 새끼를 데리고 다니는 어미가 아니면 혼자 다니는 야생 멧돼지는 대부분 사람을 피한다. 멧돼지는 큰 물체 앞에서 멈칫한다는 걸 문경 산골 오지마을에서 자라난 이씨는 잘 알고 있었기에 두 팔을 벌려 몸집을 크게 보이게 했다. 
하지만 오산이었다. 멧돼지는 씩씩거리면서 이씨를 향해 돌진해 왔다. 어차피 옆으로 비키거나 도망가기도 글렀다. 야생 멧돼지에 받히면 최소 다치거나 죽을 수도 있기에 이씨는 그냥 당하기만 하기엔 너무 억울하다는 오기가 발동했다. 급한 대로 한 대 때려보자는 생각으로 오른손 주먹에 온 힘을 실어 멧돼지의 이마를 내리 찍었다. 군대 시절 집돼지를 잡아본 이씨는 돼지 이마가 급소란 걸 알고 있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맨손으로 멧돼지를 잡은 이진수씨의 우람한 근육질 팔.
급소 맞은 멧돼지 정신을 못 차려
“큭!” 이씨의 강펀치를 맞은 멧돼지는 외마디 소리를 내질렀다. 손에 느껴지는 감촉이 묵직했다. 멧돼지의 반응을 봐도 한방 제대로 들어간 것이다. 이 결정적인 카운터블로 한 방이 전세를 결정지었다. 멧돼지는 정신을 못 차리고 버둥댔다. 주변을 둘러봤지만 무기로 쓸 만한 돌멩이 하나 없었다. 어쩔 수 없이 맨주먹을 난사하기 3~4분이 지났을까. 놈이 아래쪽으로 줄행랑치기 시작했다. 놔두면 나중에 뒤돌아서서 해코지를 할까 두려웠다. 뒤쫓아가서 끌어안고 니킥에 엘보에 나중에는 발로 정신없이 밟아댔더니 멧돼지가 겔겔 거리기 시작했다. 
동행은 놀란 가슴에 무섭다고 얼른 갈 길을 가자고 했지만 그냥 가자니 찝찝했다. 최후의 일격으로 멧돼지의 명줄을 끊었다. 
산골에서 태어나 자란 이진수씨에게 산은 놀이터였다. 형들과 산에서 노루를 잡기도 했다. 눈이 많이 온 날은 발자국을 따라가서 눈밭에서 어그적대는 산토끼를 잡은 적도 많았다. 운동을 좋아한 이씨는 결혼 후에는 등산과 암벽등반을 물론, 아이들과 함께 격투기를 배우며 꾸준히 체력을 길러 왔다.
 
이씨는 “멧돼지를 주먹으로 때려잡을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첫 번째 주먹이 급소를 제대로 가격한 것 같다. 운이 좋았을 뿐”이라고 했다. 이씨는 후유증으로 한 달 동안 손목을 제대로 쓰질 못했다. 격렬한 전투였던 셈이다. 
산에서 야생 멧돼지 만났을 땐?
1 멧돼지를 자극하는 큰소리를 지르거나 뛰지 마세요.
2 등을 보이며 달아나지 마세요.
3 움직이지 말고 침착하게 눈을 똑바로 쳐다보세요.
4 어느 정도 거리가 있을 경우 뒷걸음질 쳐서 나무나 바위 뒤에 숨으세요. 멧돼지는 시력이 좋지 않아 그냥 지나갈 수도 있습니다.
5 멧돼지가 쫓아온다면 계단 위나 높은 곳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멧돼지는 고개를 젖혀 높은 곳을 보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6 자신보다 덩치가 크다고 생각하면 덤비지 않는 멧돼지의 습성을 이용해 우산이 있다면 펼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7 멧돼지를 발견했을 경우 쫓아내기 위해 소리를 질러서는 안 돼요.
8 멧돼지가 나올 수 있는 위험지역으로 다니지 말고 산에서는 등산로 외에 샛길로 들어가지 맙시다.
본 기사는 월간산 2022년 1월호에 수록된 기사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