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산 추천, 3월에 걷기 좋은 길 BEST 4

  • 글 서현우 기자
  • 사진 C영상미디어, 대흥슬로시티
    입력 2022.03.02 10:09

    영암 월출산 기찬묏길 1코스
    전남 영암에 자리한 기찬묏길 1코스는 ‘달이 뜨는 산’ 월출산 자락을 걷는 길이다. 기암절벽으로 이뤄진 산은 산세가 금강산과 비슷해 남쪽의 금강산이라 불리며 기氣가 가득한 산이라 여겨진다.
    기찬묏길은 바로 이 월출산의 기를 받는 길이다. 천황사 주차장에서 시작, 기찬랜드까지 부드럽게 이어지는 산자락 6km를 걷는다. 편백나무와 삼나무, 밤나무 등이 촘촘한 숲을 거닐 수 있다. 길의 끝, 기찬랜드에는 2019년에 개관한 ‘한국 트로트 가요센터’가 있다. 우리나라 가요사를 쉽고 재미있게 알 수 있으며, 영암에서 태어난 하춘화 선생의 일대기도 살펴볼 수 있다.
    코스 천황사 주차장~탑동약수터~기체육공원~기찬랜드
    거리 6km   소요시간 2시간
    진도 아리랑길
    예부터 주민들이 바다와 읍내를 오갔던 길을 복원한 길이다. 길 모양이 마치 진도아리랑의 굽이치는 가락과 닮아 매력적이다. 길은 진도 향토문화회관에서 시작해 첨찰산 산길을 따라 금계리 가계해변 회동관광지에 이른다. 옛 주민들이 넘던 고갯길에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된 진도아리랑 가락을 입혔다.
    조선 후기 남종화의 대가 소치 허련이 여생을 보낸 운림산방, 신라 시대 창건된 쌍계사, 삼별초공원 등 진도만의 역사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산능선과 다도해를 담고 있는 첨찰산 진도기상대 전망대도 뷰포인트다.
    코스 향토문화회관~공설운동장~운림산방 꼬부랑 숲길~삼별초 역사관~운림예술촌 벅수길~운림산방과 소치기념관, 진도역사관~두목재~첨찰산 기상대~회동관광지(신비의 바닷길)
    거리 16km   소요시간 6시간
    서울 마포난지생명길 2코스
    마포난지생명길 2코스는 한강변을 따라 조선시대부터 이어진 여러 이야기를 접하며 떠나는 서울 도심 속 비순환형 걷기여행길이다. 합정역에서 출발해 마포역까지 이어진다. 역사적 사건과 역사 속 인물들의 삶을 씨줄과 날줄로 삼아 엮은 이야기 여행길이다.
    대표적으로 밤섬과 삼개포구를 지나 만날 수 있는 토정 이지함 생가 터가 있다. <토정비결土亭秘訣>을 지은 조선 중기 학자 이지함 선생의 동상이 있는 곳으로, 당시 흙담 움막집에 살며 백성들과 아픔을 같이했다고 한다. 절두산 순교성지, 망원정 등도 둘러볼 만하다.
    코스 합정역~망원정지~양화진나루터~절두산 순교성지~당인리발전소~밤섬~삼개포구~토정 이지함 생가터~마포종점~ 마포음식문화거리~ 마포역
    거리 9km   소요시간 3시간 30분
    밀양 아리랑길 2코스
    밀양향교에서 추화산성을 지나 충혼탑과 밀양대공원으로 이어지는 길이다. 유서 깊은 문화를 만나고, 솔향 가득한 숲길을 걷고, 옛 성곽에 올라 유유히 흐르는 강을 바라볼 수 있다. 구간 시작점인 밀양향교는 고려시대에 건립된 것으로 전하며,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것을 1602년 부사 최기가 중건했다. 밀양향교 주변은 밀양의 대표적인 고택지역이다. 밀양 손씨 고가들이 밀집해 있는 집성촌이다.
    추화산은 밀양의 유래와 관련 있는 산이다. 밀양의 옛 이름이 추화다. 높지 않지만 밀양의 한가운데 솟아 있어 밀양의 동서남북 모두 조망 가능하다.
    코스 밀양향교~손씨고가~밀양시립박물관~봉수대~추화산성~현충탑~대공원~밀양시립박물관
    거리 4.2km   소요시간 2시간 
    본 기사는 월간산 2022년 3월호에 수록된 기사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