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걱정 때문에…외병도 할머니는 손주도 못 불렀습니다

입력 2022.06.10 16:05

진도 외딴섬 외병도, 50년 만에 급수시설 설치
국립공원공단 2026년까지 낙후지역 개선사업

이미지 크게보기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외병도에 급수시설을 설치하고 10일 마을주민들과 함께 통수식을 개최했다.
50년 동안 급수선으로 식수를 공급받고, 빗물로 씻을 정도로 물 공급이 불안정했던 외병도의 물 걱정이 마침내 해결됐다.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위치한 외병도(전남 진도군 조도면)의 물 부족을 해결하고자 지하수 개발과 수질정화장치 등 급수시설을 설치하고, 6월 10일 마을주민들과 함께 통수식을 개최했다.
진도항에서 18㎞ 떨어진 외병도는 17가구, 20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50여년 이상 급수선에 의지해 식수를 해결해 온 지역으로서, 이번 ‘낙후지역 생활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식수원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되었다. 외병도는 목포항에서 여객선으로 인근 18개 섬을 거쳐 약 7시간이 걸려 도착할 수 있는 섬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외병도 전경.
박형식 마을 이장은 “지금까지 마실 물이 부족해서 급수선으로 공급 받아도 빗물을 받아 허드렛물로 아껴 써야 하는 실정이었다”며 “그동안 손주, 며느리가 와도 씻기 불편하여 차마 방문하라고 말도 못 꺼냈었다. 이제 평생 시달려온 물 부족 고통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감회를 밝혔다.
환경부는 올해 처음으로 국립공원 내 낙후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낙후지역 생활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외병도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국립공원 내 37개 낙도落島마을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과거 급수선을 통해 식수를 공급받고 있는 외병도 주민들.
또한 지역특산물 포장재 디자인 개발 및 판매지원, 경로당 시설 개선 및 빈집을 활용한 체류형 숙박시설 조성 등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생태관광을 지원하면서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지속가능한 국립공원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김종률 자연보전국장은 “외병도를 시작으로 국립공원 낙도지역 등 그간 지원의 사각지대였던 마을이 더 이상 외면 받지 않고 거주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주민지원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