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대피소 가려면 침낭 가져가세요!

글 신준범 차장대우 사진 허성 제공
입력 2022.05.16 14:00
모포 대여 폐지, 침낭 매트리스 준비해야
오늘부터 지리산∙설악산∙소백산 대피소 개방!


이미지 크게보기
진달래가 핀 지리산 장터목대피소.
오늘부터 지리산∙설악산∙소백산 대피소가 개방한다. 코로나 방역정책에 맞춰 문을 닫았던 국립공원 대피소가 오늘부터 점진적으로 개방하는 것. 모든 대피소가 개방된 것은 아니며 3개 국립공원 7개 대피소의 수용가능 인원 중 30% 수준으로 시범 운영된다. 지리산 장터목 세석 벽소령 연하천 치밭목, 설악산 중청, 소백산 제2연화봉대피소가 오늘부터 이용 가능하다. 

국립공원공단은 5월 16일부터 6월 30일까지 대피소를 시범 개방하고, 운영기간 중 발생하는 문제점을 개선하여 7월 1일부터 격리실을 제외한 대피공간을 개방할 예정이다. 대피소 예약 시 감염병 예방 준수사항(체온 37.5℃ 이상 고열 및 기침 등 호흡기 질환 유증상자 및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불가, 대피소 내 취식불가, 코로나 재확산 시 예약 취소 가능)에 동의해야 한다.

국립공원공단은 그동안 대피소 개방에 대비하여 침상 비말차단 커튼을 설치하고 취사장 테이블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준비해 왔으며, 시범 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하고 개선하여 코로나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공용물품 사용으로 인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모포를 대여하지 않으므로 개인침낭 등 개인보온 물품을 갖고 가야 한다. 대피소 숙박은 국립공원예약시스템(reservation.knps.or.kr)을 통해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