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계‧고성군민 “백두대간 마산봉, 국립공원 편입 반대”

  • 글 월간산 편집진
    입력 2021.04.27 10:16

    고성군민 반대 의견서 강원도에 제출

    이미지 크게보기
    설악산국립공원 편입을 추진 중인 마산봉.
    강원도 고성군민들이 설악산국립공원의 고성지역 확대 계획에 대한 반대를 주장했다. 고성군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설악산국립공원의 고성지역 확대 편입에 대해 반대 최종 의견을 강원도에 제출했다. 고성군민들은 국립공원계획 변경에 따른 규제 강화로 각종 사업 추진 기회를 박탈당하는 것을 크게 우려했다. 군민들은 “환경부가 설악산국립공원에 흘리와 도원리 일원 88만641㎡(백두대간 새이령~마산봉 일대)를 새롭게 편입시키고 296만7,166㎡는 국립공원에서 행위 제한이 가장 강한 보전지구로 변경하려는 것은 주민정서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해북부선 철도, 동서고속화철도 등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국가교통망 확충사업을 기반으로 관광객 300만 명 시대를 대비한 각종 관광사업 추진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또 지역 관광 및 산림종합계획에 따른 백두대간 명품 트레킹 코스 개발, 산촌휴양치유마을 조성, 새이령 옛길 복원 등을 통한 자연 중심의 산림치유길 운영과 마을과 산림청 간 이익공유 저해 등을 구체적인 사유로 꼽았다.
    이와 함께 군민들은 국립공원 축소도 요구했다. 2003년 8월 백두대간 신선봉 일대를 지역 주민 동의 없이 국립공원에 편입했다며, 관광산업 활성화와 기반 마련을 위해 이 지역들을 국립공원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설악권 4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고성에서 접근할 수 있는 법정탐방로가 없다며 비법정탐방로의 법정 전환도 촉구했다. 한편 고성군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29일 설악권 4개 시군의 주민 9,400여 명이 참여한 국립공원 확대 반대 서명부를 환경부 청사를 찾아 제출했다.
    설악산국립공원 편입을 추진 중인 흘리 일대는 백두대간 진부령~마산봉~새이령 구간이 포함되어 있어 등산인들은 “백두대간 마산봉 구간마저 불법의 틀에 갇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본 기사는 월간산 5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