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산 추천, 11월에 갈 만한 산

  • 글 이재진 편집장
  • 사진 C영상미디어
    입력 2021.11.01 10:10

    1 왕방산王方山(737m)
    포천의 진산鎭山. 경기도 포천시 포천읍과 동두천시 경계를 이룬다. 이름은 거하지만 건각들에게는 야산으로 보일 법한 산이다. 포천시청 홈페이지에는 산 이름의 유래를 이렇게 전한다. 
    ‘신라 헌강왕 3년(872)경 도선국사가 이곳에 머무르고 있을 때 국왕이 친히 행차, 격려하였다 해서 왕방산이라 불렸고, 도선 국사가 기거했던 절을 왕방사라 했다는 말이 전해지고 있다.’ 
    산행은 포천읍에서 호병골-보덕사를 거쳐 정상에 오르는 코스와, 포천읍에서 서북쪽 창수면을 넘어가는 고갯길인 무럭고개에서 서남쪽으로 이어진 주능선을 타고 정상에 이르는 방법이 있다. 
    두 코스 가운데 좀더 쉽게 정상에 오르는 길은 보덕사 코스다. 포천읍에서 서쪽 도로를 따라 약 4km 오르면 보덕사에 닿는다. 정상에서의 전망은 서북쪽으로 동두천시와 소요산이 뚜렷하게 보이고, 동쪽 아래로는 포천읍이, 그뒤로 국망봉과 운악산이 병풍을 친 듯하다.
    2 노추산魯鄒山(1,322m)
    강원도 정선과 강릉의 경계를 이루는 산이다. 정선군 북면 구절리가 등산나들목이라서 ‘정선의 산’으로 알려져 있지만 강릉 또한 한발 걸쳐놓고 있다. 탄광으로 흥했고 폐광으로 위기를 맞았던 이 곳은 빼어난 경관으로 사람들을 다시 불러모으고 있다. 특히 정선선 철길의 마지막 구간인 구절리역~아우라지역 7.2km 구간이 레일바이크 길로 재단장돼 관광명소로 거듭났다. 산중턱에 위치한 수행처인 이성대와 노거송, 넓고 시원스런 너덜겅, 정상의 뛰어난 조망 등 곳곳에 사방이 툭 트이는 암봉이나 암릉이 형성돼 있어, 풍광을 감상하기에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 이성대二聖臺는 신라시대의 설총薛聰과 조선시대의 율곡 이이李珥가 입산해 학문을 닦았다고 전한다. 노추산 조망은 정상보다 이성대가 더 좋다. 날씨가 좋으면 멀리 태백 매봉산과 동해 두타산까지 보인다. 이성대에서 노추산 정상까지 20분 정도 걸리는데 경사가 꽤 가파르다.
    3 조계산曹溪山(884m)
    전남 순천 조계산은 부드럽다. 정상인 장군봉을 중심으로 유순한 산릉이 사방팔방 뻗어나가고, 계곡도 깊되 순하다. 조계산이 명산 반열에 오른 것은 16국사를 배출한 승보사찰 송광사와 태고총림 선암사가 산 양쪽 기슭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라 말 혜린선사가 ‘길상사’란 작은 절로 문을 연 송광사가 부흥의 길로 들어선 것은 고려 중기 보조국사 지눌(1158∼1210)이 주석하고부터였다. 지눌은 9년 동안(명종 27년, 1197년~희종 원년) 중창불사로 절의 면모를 일신하고 선禪에 전념하는 정혜결사 운동에 동참하는 수많은 대중을 지도해 한국불교의 새로운 전통을 확립했다. 이것이 오늘날 조계종의 뿌리다. 
    산 동쪽 선암사는 신라 말기인 서기 875년 도선국사가 창건한 사찰이다. 절 들머리의 다양한 수목이 어우러진 숲은 2005년 ‘제6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숲길부문 장려상을 받았고, 선암사에서 선암굴목재로 이어지는 산길 초입 우거진 삼나무와 편백나무 숲은 아름답고 매력 넘치는 거목 숲이다.
    조계산 산행은 두 명찰을 잇는 순례길이 대표적이다. 송광사~송광사굴목재~선암굴목재(큰굴목재)~선암사로 이어지는 동서 횡단로는 정상과 주능선을 거치지 않는 산길이지만 양대 사찰답사와 숲길 산행에 이어 산중 주막에서 보리밥 먹는 즐거움이 더해지는 코스다. 3시간 정도 걸린다.
    4 청태산青太山(1,200m)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과 평창군 방림면의 경계에 있다. 높은 산이지만 산행지로 널리 알려진 곳은 아니었다. 1991년 청태산자연휴양림이 들어서고 1990년대 말 이후 등산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이 산을 찾는 사람도 늘어났다. 해발 높이에 비해 정상까지 오르는 시간이 얼마 걸리지 않는다. 휴양림을 기점으로 삼을 경우 1시간 30분 안팎이면 충분. 자연휴양림이 해발 800m 정도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산객에 따라서는 이런 점이 매력일 수도, 그 반대일 수도 있겠다. 공식적으로 6개의 산행 코스가 있다. 가장 긴 길은 능선따라 걷는 길로 8㎞에 4시간쯤 걸린다. 
    청태산자연휴양림은 산막, 숙소, 야영장, 오토캠프장, 체력 단련장, 물놀이장, 산림욕장, 산책로 등을 고루 갖추고 있어서 가족단위 산객들에게 인기 있다. 잣나무 숲을 가로지르는 데크길을 벗어나면 자연림이다. 물푸레나무, 고로쇠나무, 층층나무, 황벽나무, 느릅나무, 단풍나무, 참나무가 어우러진 숲길이다. 겨울에 눈이 많이 내리기로 유명한 둔내에 위치해 있어 설경이 빼어나다. 
    본 기사는 월간산 11월호에 수록된 기사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